최종편집 : 2020.2.5 수 09:06
> 뉴스 > 약속천사뉴스 > 인터뷰
   
대한민국 국민에게 고함
2008년 06월 25일 (수) 10:27:15 김창신 kpromise@paran.com
우리는 종종 한 나라의 미래가 그 나라 청소년들에게 달려 있다는 말을 한다. 이 말은 지금 우리 청소년들의 생활하는 모습을 통해서 어느 정도는 미래 우리사회의 모습을 예측할 수 있다는 말이기도 하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우리의 미래 사회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예전보다 훨씬 건강해진 체격과 발랄한 성격의 지금 우리 청소년들의 모습을 보면서 우리사회의 미래가 지금보다 훨씬 활기 있고 자신감 넘치는 사회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낙관할 것인가. 아니면 지금의 청소년 문제들이 장차 많은 사회문제를 발생해서 지금보다 더욱 불안한 사회가 될 것이라고 걱정해야 할 것인가.

   

물론 지금 우리 청소년들의 모습에 긍정적인 면이 없는 것이 아니다. 때문에 이들이 주역이 될 미래 우리사회가 지금보다 좋아질 것이라고 보는 견해를 잘못된 것이라고 말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적어도 지금 우리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청소년 관련 갖가지 비행이나 이들에 대한 우리사회의 관심과 노력을 보면 역시 우리의 미래사회는 결코 낙관할 상태만은 아니라고 보는 것이 더 설득력이 있다.

이 같은 견해는 최소한 현재의 부정적 모습을 개선해서 좀더 나은 미래사회를 만들려는 노력을 다짐하는 차원에서도 일단 수용할 필요가 있다. 최근 우리 나라 청소년들의 비행이나 폭력성 경향은 결코 간과 할 수준이 아니라고 보는 사람들이 많다.

세계 제1위의 청소년 흡연률을 비롯해서 술집이나 윤락가에까지 드나드는 나이 어린 여자아이들의 증가, 그리고 이로 인해 생겨나는 미혼모나 낙태는 물론 소비와 향락을 위한 각종 범죄 행위 등으로 지금 우리의 청소년들은 중병을 앓고 있는 것이다.

물론 정부나 우리사회가 이런 청소년문제를 전적으로 외면만 해 온 것은 아니다. 청소년보호를 위한 법도 만들어져 있고 이를 행정적으로 다루는 정부기구도 있으며 청소년 문제를 다루는 종교나 민간단체들의 숫자가 적은 것도 아니다.

그럼에도 불과하고 상황이 점점 악화되어가고 있는 것은 이들 청소년을 위한 정부기구나 종교, 민간단체들의 힘이 다른 정부기구나 단체들보다 형편없이 약한데도 문제가 있지만 그 보다는 청소년들에 대한 우리 어른들의 관심이 다분히 이론뿐이고 무엇보다 우리 어른들이 조금도 모범적이지 못하다는데 있다.

무시무시한 폭력배들을 오히려 영웅시하는 영화나 만들어 떼돈을 버는 것도 어른들이고, 어린아이들을 성적노리개로 삼는 것도 어른들이며, 아이들 앞에서 마구 담배를 피워대는 것도 바로 어른들이기 때문이다.

이런 측면에서 보면 우리 나라 청소년 문제는 청소년들 스스로의 문제라기보다 청소년들을 진정으로 건강하게 보호하고 육성하지 못한 어른들의 문제라고 할 수 있다.

미국에는 [미국의 약속](America's Promise)이라는 청소년보호재단이 있다. 전 미국 행정부의 국무장관인 콜린 파월이 미합참의장 자리를 물러나 있던 1997년에 설립한 이 단체는 다른 청소년보호기관들처럼 청소년들을 모아놓고 교육을 하거나 그들의 비행을 단속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어른들이 지킬 약속 5가지를 정하고 이를 실천하자는 사회운동을 펼치고 있다.

진정으로 청소년을 위하는 좋은 어른들이 되겠다는 것(caring adults), 청소년들이 즐길 수 있는 안전한 장소(safe place)를 제공하겠다는 것, 어린 시절을 건강하게 시작하도록(healthy start)한다는 것, 좋은 교육(effective education)을 보장하겠다는 것, 그리고 이들에게 사회에 봉사하는(community service)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약속이 그것이다.

이제 우리는 청소년문제를 어른들의 문제로 보는 시각이 필요하다. 어른들이 자신의 이익만을 위해 무차별적인 경쟁심으로 이기적인 삶을 사는 동안 우리의 미래인 청소년들이 병들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어른들이 먼저 올바르게 사는 모습으로 청소년들을 감동시켜야 한다. 그리고 진정으로 이들을 돕는 방법으로 청소년보호운동을 전개할 것을 저무는 한해를 마무리하며 제안한다.

김창신의 다른기사 보기  

   
 
대한민국약속재단소개 | 한국청소년연합소개 | 회원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후원안내 | 제휴문의 | 찾아오시는길
대표전화 : 02-730-0004  |  팩스 : 02-723-4004  |  E-mail : kpromise@kpromise.com
Copyright 대한민국약속재단 All rights reserved.